티스토리 뷰


(2015년 9월. 우분투 한국 커뮤니티 세미나에서 한상곤님이 발표하신 자료.)


 정확히 말하면 '우분투에서 하는 개발의 모든 것' 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맞지만 어차피 리눅스 커널 기반이면 그 친구가 그 친구 아닐까 생각한다. 동영상에서 한상곤님은 개발자면 터미널을 피할 수 없으니 무조건 친해져야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하신다. (그리고 인문고전학을 중요하게 생각해야한다고...덜덜) 각설하고 50분 정도의 동영상이지만 한상곤님의 정겨운 사투리와 화술에 빠져들어 금방 다 볼 수 있다. (그리고 어느정도 덕력이 있다면 이해 200%가능. 나는 아직 부족...) 나도 한 5번 정도 본거같다. 터미널을 사용한 개발이 잦은 분들은 꼭 한번 쯤 보시는걸 추천.

동영상 내용 요약

  • 파이프(|)와 리다이렉션(>)을 잘 사용할 수 있어야한다

  • man 명령어를 잘 활용해야한다.

  • 가능하면 많은 기능을 지원하는 shell을 사용. 예를 들어 zsh

  • tmux로 백그라운드 실행을 잘 활용해야한다.

  • systemd와 upstart는 숙지해야한다.

  • ssh를 통으로 익혀야한다. 예를들어 scp, sftp

  • rsyslog와 같은 친구를 잘 숙지하고 시스템 로그를 잘 분석할 수 있어야 한다.

  • cron을 사용한 반복작업

  • vim vs emacs. 둘 다 못쓴다면 vim 배우는걸 추천.


기타 한상곤님의 명언

"에반게리온 안봤죠? 하아... 그런거에요. 여러분은 너무 인문 고전학을 등한시해요."

- 동기화/비동기화를 철인 28호와 에반게리온에 빗대어 설명하는데 사람들이 에반게리온을 모르는 것을 보고 (06:15)

"세상에서 가장 좋은 IDE는 Visual Studio죠. 반론의 여지가 없습니다 이건. emacs가 좋은데? vim이 좋은데? 걔는 gdb 잘쓰나봐"

- 개발환경이 GUI로 넘어오는 것을 설명하며 (7:38)

"우리는 80 column에서 살아요. (...) 에이 여러분. 인생은 80에 24입니다. 여러분이 42인치 4K TV를 사더라도 우리는 80에 24로 살게 되는 겁니다."

- 윈도우 cmd 창을 띄워놓고 (8:50)

"그래서 윈도우는 중요합니다. 왜요? 스팀을 완벽하게 실행시킬 수 있는 현존 유일한 플랫폼이죠. 보존해야 합니다 여러분. github와 윈도우는 버전별로 보존해야되요 여러분. 윈도우 XP는 영구보존 시켜야합니다. 지구의 문화유산입니다."

- 클라우드 호스팅 서비스에서도 터미널을 피할수 없다는 것를 얘기하다가 (10:44)

"모든 장애는 캐시(돈)로 막아야됩니다. 클라우드에서의 모든 장애는 돈으로 막아야해요. 인스턴스를 한 100개정도 더 띄우면 일단 뭐가 되긴되요."

- 리다이렉션과 파이프를 로그 분석을 통해 설명하며 (15:00)

"정규식이라고 규식이 알아요? 규식이? 장난 아닙니다 규식이. 여러분 이름 외우세요 '정규식'이. 걔 나오면 피해다녀야 합니다. 괄호 열고 소문자 i에 언더바 와 장난아닙니다. 걔는 쓰는게 아닙니다 여러분"

- upstart와 shell script의 학습 비용을 설명하며 (28:22)

"MS는요? (...) 스팀이 돌아갑니다. 그렇죠. 스팀이 돌아가요. 스팀이 제일 중요해요. '기-승-전-스팀'이에요. 운영체제에 스팀이 안된다? 그건 운영체제가 아니에요. 의미 없어요. 그런거 왜써요. 스팀 안되는게 무슨 운영체제야"

- 3사 클라우드 A사 G사 M사 얘기를 하다가 (29:14)

"포트 막혀있다니깐요. 그럼 또 포트 풀죠 여러분. 80이랑 22번 포트 엽니다. 그럼 누가 옵니까? 중국 형들이 와요 스크립트를 들고. '저기다!' 하고 중국 형들이 스크립트를 막 돌리죠."

- 안전한 연결을 위한 ssh 프로토콜을 설명하며 (32:00)

"자바는 엄청 엄격한 엄마 같아서 '그거 아니야' 이렇게 컴파일러가 해주거든요. 근데 파이썬은 실행시키기 전까지는 모릅니다. '맞춰봐 내가 왜 화났는지' 막 이런느낌. 으아아 장난 아니에요."

- log 관련된 얘기를 하다가 (35:23)

"전쟁이에요. '신이 그것을 원하신다' 중세시대에 일어났던 십자군 전쟁이에요. 지금 부터 제가 하려는 얘기는 종교 전쟁에 비견되는 얘기라 어쩔 수 없이 미리 깔았습니다."

- vim / emacs 주제로 넘어가기전에 (41:13)

"특히 초보 개발자 분들. 슬램덩크에서 강백호가 우는 장면이 있습니다. 첫번째 경기에서 지고 우는 장면이 있죠. 그거 굉장히 중요하죠. 내적 모티베이션을 바꾸는 첫 번째 과정입니다. 어딘가 밟혀야되요. '니 코드 썩었어' 이런 말 듣고와야 울면서 뭐하는거에요? 이 길로 안들어섭니다."

- 개발자 커뮤니티 활동을 적극 추천하며 (44:52)

"혹시 질문 있으세요? 터미널에 관련된 질문 다 받아드릴게요. 참고로 윈도우씁니다 저. 리눅스 쓰지 않아요. 어떤 질문이든지 다 받아드릴게요. 터미널 관련된거면"

- 마무리하며 (49:11)


 예전에 우분투 커뮤니티 정기 세미나 갔다가 실제로 뵌적이 있는데 실제로도 되게 아시는 것도 많고 말도 재밌게 잘하시고 배울 점이 많으신 분이다. 한상곤님의 자료를 좀 더 많이 보고 싶으면 한상곤님 블로그를 한번 쯤 방문 하는 걸 추천한다. 그 중에서도 베스트 포스팅은 역시 '내가 추천하는 프로그래머 필독서 50선' (는 나도 읽은게 별로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프로필사진

Yowu (Yu Yongwoo)

My MBTI type is ENTP. (Of course I do not believe it 100%, but I want to do that) I use Node.js to develop the backend. I use Ubuntu Linux as my development environment, and I love Vim. I am interested in open source and are keen to contribute. I have a bachelor's degree in computer science from Catholic University and now a software engineer at Plating Inc., I spent about 5 years developing and learning, and I am still interested in software development and culture. Recently, I am interested in React, Serverless structure, Domain Design Driven. Sometimes I play drums in the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