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 포스팅은 아직 미완성이며 검색엔진에 노출되지 않는 미발행 포스트입니다.

This post is still unfinished, is not the subject of the post that are not exposed in the search engine.


2016/05/03 - [미완성포스트] - F.A.N Official Website 프로젝트 개발 일지 - 4월

5.4 - 4차회의 (예비군 으윽)

  • 당연한 얘기지만 각자의 생활이 있기 때문에 4번째 회의 때 불참자가 3명, 참석자 4명으로 진행되었음. 학기가 중반이 되면서 점점 사람들이 바빠지기 시작함.
  • 게시판 성격의 프로젝트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작업이 사용자(Member, User) 객체 중점으로 이루어짐. 이에 대한 토의를 계속하고 있음. 프로필 사진, SNS 연동, 사용자 권한 등등. 기획팀에서 사용자의 세부 권한에 대한 문서를 생성함.
  • 일부 프로젝트 구조를 통폐합함.
  • 글쓰기 시의 에디터를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의견이 나옴. 위지윅으로 할것인가 텍스트 형태의 마크다운으로 할 것인가. 아무래도 위지윅으로 할 경우 외부의 스크립트를 긁어 사용할 것이고 마크다운 에디터는 한번도 개발시 가져다 붙여본적이 없어서 오리무중.
  • 전체 게시물을 카테고리의 개념으로 나누는 것보단 해시태그로 묶자는 의견이 지배적임. 물론 아직 해시태그를 도입하기에는 선해결할 문제들이 많지만 나쁘지 않은 것 같음. 해시태그로 article을 관리할 시 데이터 구조를 어떻게 짜야하는지 찾아봐야할 듯 (느슨한 카테고리, 강한 해시태그 구조)
  • 지난 주에 고민했던 laravel vs express.js 는 아무런 의견이 나오지 않음.. 결국 내 결정이 될 듯. 팀원들은 PHP도 해보고 싶어하고 js도 해보고 싶어함. 아직 나에게 더 익숙한 것은 node임..하 어쩌지
  • 애자일 얘기를 함. 칸보드를 사용해 애자일 workflow를 하려 했지만 Google Drive와 섞어 사용해서 그런지 접근성이 좋지 않음(팀원들이 잘 안들어가보게 됨). 이에 다른 것을 찾아보다가 구글 드라이브 앱으로 Kanbanchi라는 칸반보드 App이 있어서 테스트로 사용 중. 사실 요즘들어 우리 팀 같은 느슨한 개발 주기를 가진 팀에게 개발방법론이 다 무슨소용인가 싶기도함.
  • 지난주 내가 한일 : 서버 임시페이지 생성(laravel 사용), 백엔드 프레임워크 테스팅, 23/25/28 서버 3대간 네트워크/도메인 구축 완료
  • 이번주 나의 할일 : 데이터베이스 erd를 수정된 기획에 맞게 다시 작성, DBMS에 적용, 더미데이터 생성, Angular.js용 테스트 API 몇 개 생성
  • 개인 이슈 : 메일 서버 구축 못했음(급한 이슈가 아니니 적당한 때에 하면 될 듯), 다른 외부 프로젝트 하는게 생김..
프로필사진

Yowu (Yu Yongwoo)

그냥 지나가는 흔한 백엔드개발자423 느낌 입니다
우분투 데스크탑 개발 환경을 선호합니다
최근에는 vscode에 vim 모드 올려서 쓰고 있습니다
개발용 키보드는 역시 해피해킹 프로2 무각입니다
락 밴드에서 드럼을 꽤나 오래 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