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갑자기 이상한 바람이 불어 잊혀져가는 인디밴드 하나를 포스팅하고 싶어졌다.

2010년즈음 이었나? 한참 락 장르에 입문하던 때 멜론 스마트라디오를 열심히 돌리던 시절이 있었다. 스마트라디오가 뽑아주는 곡들을 아무 생각없이 듣다가 '어?' 하며 내 귀를 확 잡아끄는 곡이 하나 있었는데, 그 곡이 바로 GoldRush 1집 수록곡 "She from Heaven". (아쉽게도 해당 곡은 스트리밍 사이트를 통해 들을 수 밖에 없는 듯..)

이 때가 바로 내가 골드러쉬(GoldRush)라는 밴드에 관심을 가지게된 처음이다.


보컬 "이재석" _ 기타 "문정배" "선우두빈" _ 베이스 "김형진" _ 드럼 "김상균" // (http://genie.co.kr)


골드러쉬는 1장의 정규앨범3장의 EP앨범을 냈다. 나름 언더쪽에서는 꽤나 경험과 실력이 있었던 그룹이었던 듯 하다.

하지만 정규 1집을 내고 곧 해체했다고 한다.

개인적으로 이 밴드의 수록곡들을 듣고 있으면 곡들의 멜로디 라인이나 기타 리프, 드럼 라인이 너무 취향 저격이다.. "이 밴드의 정규 1집 CD를 사야겠다!" 라고 마음 먹었을 때 이미 CD는 시중에서 구할 수는 없었다.

그런데 군시절 일병 즈음이었나? 내가 골드러쉬의 곡을 좋아하는 것을 아는 친구가 생일 선물로 땋! 하고 구해줬다.(지금 생각해보면 그 친구한테 고맙다고 못 전해줬던 것 같다. 요즘에는 연락도 잘 안하지만 이 자리를 빌어 고맙다는 말을 전한다.)


골드러쉬 처음이자 마지막 정규 앨범.. 1집 "GOLDRUSH"

당시 분명 절판이었을텐데 그 친구는 이 앨범은 도대체 어디서 구했을까? 역시 중고매물이었으려나...

이 앨범에 대한 비화가 하나 있다. 분명 4번 트랙이 "널 위해", 5번 트랙이 "She from heaven" 이다. 근데 실제 CD 재생을 하면 곡 이 두 곡 순서가 바뀌어 재생된다. 스트리밍 사이트에는 4번이 "널 위해", 5번이 "She from heaven"이 맞다. 알 수 없는 조화.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곡은 1번 트랙 "黃金疾走 (Goldrush)", 2번 트랙 "My History", 4번 트랙 "널 위해", 5번 트랙 "She from heaven"

아직 골드러쉬 만큼 개인 취향 저격하는 국내 밴드를 못 찾았다. (물론 음악을 찾아 듣지 않는 게으른 습성 때문이기도 하지만..) 5년이 지난 지금도 가끔 CD를 꺼내 들어보지만 취향은 쉽게 변하지 않나보다. 물론 약간 이상한건지 의도한건지 알 수 없는 마스터링은 논외로 친다.


이 포스트는 아쉬운 마음과 팬심에서 비롯된 골드러쉬 헌정 포스트입니다.


프로필사진

Yowu (Yu Yongwoo)

백엔드 개발 정점을 꿈꾸는 흔한 개발자입니다
우분투 데스크탑 개발 환경을 매우 선호합니다
최근에는 vscode에 vim 모드 올려서 쓰고 있습니다
개발용 키보드는 역시 해피해킹 프로2 무각입니다
락 밴드에서 드럼을 꽤나 오래 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