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본 포스팅은 해당 음식점의 후원 받지 않은 순수 개인 포스팅임을 밝힙니다.




후배놈과 같이 고려대 IBM 채용 설명회 들으러 갔다가 실컷 실망만하고..

고려대 주변 맛집을 검색해서 나온 일반 라멘 맛집 쿠이도라쿠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습니다.



고려대 밑 쪽에 위치해 있으며 고려대역보다는 안암역에 더 가깝습니다.



큰길을 따라 걷다보면 이렇게  같이 생긴 간판이 있는데 간판이 나오기전 골목으로 들어가면



요로케 생긴 쿠이도라쿠가 매장이 나옵니다. 매장 자체가 크지 않아서 그런지

바로 옆옆에 손님용 테이블만 있는 매장이 하나 더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직원분들이 파이팅 넘치셨던 기억이 나네요.



가겨표 입니다. 멘무샤 일본 라멘을 자주 먹었는데 멘무샤보다는 약간 싼 듯하네요.

평균 6,000원 ~ 7,000원의 가격입니다.

돈코츠라멘과 돈코츠챠슈라멘의 차이는 챠슈라멘에 편육이 더 들어간 점이라고 합니다.




손님용 테이블이 있는 매장 내부 모습입니다.

원피스 현상수배지가 탐나네요.



왠만한 맛집이 다 그렇듯 반찬과 밥은 셀프바로 운영됩니다.

무엇보다 밥이 무한이라 좋네요.



조미료로 참깨, 고추가루, 후추, 강황인가? 하여튼 누루스름한 가루가 또하나 있습니다.

앙케이트 지도 마련되어있는데, 매달 추첨을 통해 무료식사권 2만원을 준다고 하네요.

저에게 고려대는 너무 멀기때문에 ㅂㅂ...



주문한 돈코츠챠수라멘 입니다.



멘무샤 일본 라멘만 먹다 맛집으로 이름난 곳의 라멘을 먹으니 신선합니다.

무엇보다 국물이 엄청 진하네요.



같이간 후배님은 미소라멘을 시켰습니다. 저는 미소보다는 소유라멘이 좋드라구요.

(본인 손 사진은 이뻐서 막 사용해도 된다고 자랑하신 후배님께 감사드립니다.)



밥까지 삭삭 비벼먹고 끝.

매장 나와서 전자담배를 두고왔다는 것을 깨닳고 급히 가지러 갔을 때

잘 챙겨놓아 주신 쿠이도라쿠에 감사드립니다.

역곡에도 하루빨리 이런 일본 라멘집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프로필사진

Yowu (Yu Yongwoo)

흔한 백엔드 개발자입니다
우분투 데스크탑 개발 환경을 선호합니다
최근에는 vscode에 neovim 모드 올려서 쓰고 있습니다
개발용 키보드는 역시 해피해킹 프로2 무각입니다
락 밴드에서 드럼을 쳤습니다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
Total
3,010,573
Today
37
Yesterday
1,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