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2014년 11월 13일 기준으로 .NET 프레임워크가 오픈소스로 풀렸다고 합니다. (관련 링크)
  • 드림스파크 때부터 서버와 툴에 대한 무료 공개정책을 펼쳤고 .NET의 IIS 종속성을 탈피하려는 움직임을 보인 Microsoft(이하 MS)의 개방성 노력이 결실을 맺나 봅니다.
  • 오픈소스로 풀렸다는 소리는 리눅스나 맥에서도 C# 개발이 원할해진다는 소리입니다. 지금까지 C#을 다른 플랫폼에서 개발하기위한 여러 툴들이 나왔었지만 그렇게 만족스러웠다는 얘기는 못 들은 것 같습니다. 개발 시 주사용 운영체제가 리눅스인 저에게는 좋은 소식이기는 하네요. (그런데 닷넷 개발을 할 계획이 없달까;;)
  • .NET을 오픈 소스 화 해서 JAVA나 다언어에 비해 점유율이 떨어지는 현상을 타개하려는 걸 보아하니  MS도 이제 시장에 대한 개방 정책을 피해갈 수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리 좋은 언어라도 시장이 확보되어야 수익이 발생할테니깐요. 마치 예전에 JAVA가 6에서 7로 넘어가면서 JDK를 오픈 소스 화 했던 느낌입니다.



  • 그리고 Visual Studio (이하 VS)도 Professional 급의 기능을 가진 Community 버전이 교육용, 비영리 단체 및 개인들을 대상으로 무료로 풀렸다고 합니다. 물론 비영리 단체에 대한 조건이 붙기는 하지만 사실상 무료 배포라고 봐도 무방할 듯합니다.

  • 이제 VS도 Android 개발을 지원한다고 하네요. 위 스크린샷 처럼 기본 안드로이드 SDK와 JSE, Android Emulator가 포함된다고 합니다. (관련 링크)

  • 조만간 리눅스에서 VS를 사용할 수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네요. 한번 기대해봅니다. (아 그런데 사람들이 리눅스 많이 쓰면 윈도우 점유율 떨어질테니 그럴 일은 없으려나..)
  • 물론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올해 있었던 개발 관련 이슈 중에서 손가락 안에 꼽히지 않나 싶습니다. MS의 신의 한수? (심지어 어떤 개발자 커뮤니티에서는 '드디어 마소가 미쳤다' 라고 표현을..)



프로필사진

Yowu (Yu Yongwoo)

흔한 백엔드 개발자입니다
우분투 데스크탑 개발 환경을 선호합니다
최근에는 vscode에 neovim 모드 올려서 쓰고 있습니다
개발용 키보드는 역시 해피해킹 프로2 무각입니다
락 밴드에서 드럼을 쳤습니다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
Total
2,651,800
Today
577
Yesterday
1,319